시니어 리포터에게 사진은 필수 항목이다. 몇 줄의 글보다 똘똘한 사진 한 장의 파급효과가 커서다. 사진이 예술 분야에서 영상 언어로 주목받는 시대다. 사진 전문가나 프리랜서를 활용할 수 있으나 일일이 대동할 수 없는 현실이어서 글과 관련된 행사 사진을 직접 찍어야 할 경우가 다반사다. <유어스테이지>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에 포스팅할 글에 곁들일 사진이 필요하다. 요즘에는 언론 매체, 정부 기관이나 지자체 등에서 경험을 중시해 시니어 기자를 선임해 활동하게 함으로써 사진의 중요성이 함께 커지고 있다. 사진 자체가 대중화해서 누구나 잘 찍지만, 몇 가지 요령을 익히면 글이나 기사에 적합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독자의 시선을 끌며 글을 돋보이게 하는 사진을 어떻게 해야 잘 찍을 수 있을까? 많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카메라를 중심으로 행사 사진 촬영 요령을 살펴본다.

첫째는 초점이 맞고 흔들리지 않은 사진이어야 한다
 
스마트폰을 안정되게 한 손으로 단단히 잡고 다른 한 손은 자유스럽게 셔터를 누르고 화면을 당기거나 밀어낼 수 있게 해야한다. 대체로 두 손의 엄지와 검지를 사용해 엉거주춤한 상태로 찍는다. 군인들이 총을 겨누는 자세를 닮으면 좋고 몸에서 멀리 떨어지면 흔들리기 쉽다. 커버를 씌운 경우도 한 손으로 잡기 쉽지 않아 지갑형 커버를 쓰지 않음이 좋다. 특정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서는 LCD 화면에 나타나는 찍으려고 하는 피사체에 2초 정도 손가락으로 터치하여 AF/AE(초점. 노출 고정)라는 표시가 나타난 후 셔터를 누르면 그 부분에 초점이 맞는다. 특히 공연장 무대에 선 인물을 촬영할 때 꼭 사용해야 한다. 흔들리지 않은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삼각대를 사용하면 무난하나 관중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게 사용해야 한다.

둘째, 행사의 정체성이 드러나는 현수막 등을 사진 속에 나오게 해야 한다

무대에서 공연하는 가수나 강연자를 중심으로 촬영을 해도 그 행사 내용(현수막 등)이 배경으로 나오도록 함이 바람직하다. 또한, 그 행사에 지원을 한 업체의 상호도 비치게 함이 좋다. 행사 전체 모습이 나오는 사진과 함께 세부 장면도 촬영해 두어야 한다.


셋째, 관중이 많음을 보여주고 행사를 즐기는 관중의 세밀한 모습도 담아야 한다


무대를 기준으로 45도 방향에서 촬영하면 관중이 많아 보인다. 무대에서 일어나는 광경을 중심으로 촬영하기에 십상이나 공연을 즐기는 관중들의 표정과 사회자의 모습도 확대하여 찍어 두면 쓸모가 있다. 필요한 경우 무대 뒤쪽에서 출연자 뒷모습이나 옆모습을 걸고 관중 전체를 촬영하여 행사 규모를 표현하면 좋다.


넷째, 촬영하는 태도도 신경 써야 한다


관중 앞에 서서 시선을 막는 경우가 많다. 시선을 막는 경우라면 미리 고개를 숙여 양해를 구해야 한다. 필요한 장면을 찍고 나면 빨리 피해주어야 하고 다른 촬영자를 위한 자리 배려도 필요하다.


다섯째, 촬영 요청을 받지 않은 경우라면 진행 측의 허락을 구해야 한다


행사 주최 측의 요청으로 현장에서 촬영하는 사람을 방해하여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행사는 주최 측의 재산이라 할 수 있기에 양해도 없이 행사장의 정면에 커다란 삼각대를 받치고 관중들의 시선을 방해하는 막무가내 촬영자도 종종 본다. 어울려 살아가는 시대이기에 촬영자의 올바른 태도는 기본이다.

사진은 기사나 글에 덧붙이는 보조역할도 하지만, 그 자체로 훌륭한 영상 언어가 된다. 카메라의
촬영 기능이 손쉬워진 사진 대중화로 누구나 쉽게 촬영할 수 있는 시대임에는 틀림이 없으나 남다른 사진을 찍지 않으면 시선을 끌지 못한다. 기본적 요령을 익힘으로써 나만의 독특한 사진을 촬영한다면 내가 쓴 글이 더욱 돋보이지 않을까?
1970-01-01 09:00 2018-12-09 19:50
댓글
0 개

Comments List

댓글 쓰기
한해가 저물어 간다. 이런 때면 늘 후회로 다가오는 부부관계가 있다. 잘해야 한다 하면서도 우선 순위가 뒤로 밀렸다. 해가 더 저물기 전에 손을 맞잡고 하루를 둘만의 시간으로 만들어 봄도 좋지 싶다. 작은 섬에 있는 조그마한 예술극장 하나를 소개하고 싶다. 일반 극장에서 만나기 힘든 예술영화를 365일 상영한다. 도심도 아닌 한적한 어촌 마을에 문을 연 4년째 관람객 12만 명을 돌파한 소극장이다. 한 번 방문하면 또 찾게 되고 꽤 괜찮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도 모르게 다른 사람에게 추천한다. 섬에 딸린 작은 섬 바닷가 한 마을에 예닐곱 채 농어가와 함께 있다. 서해안의 큰 섬 강화도에 딸린 작은 섬 동검도에 있는 “DRFA 365 예술극장”이 그곳이다. 서울에서 53Km, 한 시간 남짓 걸리며 제방도로로 연결되어 있어 배를 타지 않고 승용차로 갈 수 있다. 부부가 손을 잡고 다녀올 만한 하고 다정한 친구들과 같이 해도 후회하지 않는 나들이 코스다. 영화를 본 후 커피잔을 들고 같은 건물의 카페테라스에 앉아 바라보는 눈 앞에 펼쳐진 5천만 평 개펄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와 함께 장관을 이룬다. 사진을 하는 사람은 사진 촬영에도 그만인 곳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극장이라 이야기한다. 바닷가에 위치한 2층 규모의 작은 건물에 있다. 여느 극장처럼 관람석은 모두가 영화를 보기에 편한 층계 좌석으로 35석의 아담한 갤러리 풍이다. 일반 극장에서 잘 상영되지 않는 세계의 예술영화를 선정하여 하루 3회 365일 상영한다. 스웨덴 케이 폴락 감독의 ‘천국에 있는 것처럼(As it is in Heaven,2004)”의 전용 상영관으로 2013년에 시나리오 작가이면서 영화 감독 유상옥 씨가 설립했다. 예술영화가 소멸되고 각박한 흥행 논리가 극장가를 지배하는 21세기에 세계의 고전, 예술, 작가주의 영화를 복원하자는 취지에서 <조나단 유 시나리오 스쿨> 회원들과 함께 동호회 형식으로 만들었다. 우리나라에서 개봉 극장 확보에 실패한 예술영화 “천국에 있는 것처럼’이 5년째 상영을 이어가고 있다. <보리수> <들장미> <안개 낀 밤의 데이트><애수> <보이콰이어> 등 다른 예술영화와 함께 꾸준히 관객의 발길을 끈다.

영화 상영 직전에 유감독이 투박한 손으로 직접 영화 음악이나 관련된 곡을 객석 앞에 설치된 피아노에서 연주를 하고 상영 영화에 대한 간단한 해설을 곁들여 준다. 지금은 많이 알려져 전국에서 관람객이 끊이지 않는다. 그리 크지 않은 극장 건물에 “조나단 카페”가 함께 있어 차를 마시거나 식사를 할 수 있다. 영화를 보기 위해서는 홈페이지(http://drfa.co.kr)에서 회원으로 가입하고 영화 관람을 위해서 예약하면 좌석이 정해진다. 하루에 3회(10:30, 13:00,15:00) 상영하며 매 회마다 상영 영화가 다르다. 단체로 갈 경우엔 보고 싶은 영화를 선택할 수도 있다. 관람료는 12,000원(커피 포함)이고 곤드레밥(후식 포함)을 포함하면 25,000원이다.

특히 주변에 둘러볼 수 있는 관광지가 많아 하루를 너끈하게 보낼 수 있고 일출과 일몰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섬이기도 하다. 바쁘게 살아온 일상을 뒤로하고 갈매기 나는 바다를 바라보며 부부가 손을 맞잡고 둘만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져 봄은 어떨까? 영화의 감동과 함께 또 한 편의 추억이 쌓이지 않을까?
1970-01-01 09:00 2018-11-27 11:26
댓글
0 개

Comments List

댓글 쓰기
« Previous : 1 : 2 : 3 : 4 : 5 : ... 1139 : Next »
블로그 이미지

- 청학

달력

«   2019/01   »
    1 2 3 4 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 28 29 30 31    

방문 통계

방문 :
1,531,393
오늘:
441
어제:
642